[Korean][서울경제/디센터]블루콘 "암호화폐 결제 플랫폼 및 카드 내년 출시 목표"

2019-10-16

사브리나 킴 대표 "베트남 은행 등과 협의 중"
'IFIC 2019 서울' 행사장에서 결제카드 '블루패스' 시연
블루콘 서포터즈 단장 "개발팀과 소통..커뮤니티 강화할 것"


블루콘 '암호화폐 결제 플랫폼 및 카드 내년 출시 목표'
사브리나 킴 블루콘 대표가 14일 IFIC 2019 서울 행사에서 블루패스를 소개하고 있다.


암호화폐 결제 관련 프로젝트는 많다. 다만 실생활에서 널리 사용되는 프로젝트가 있냐고 묻는다면 쉽사리 답변하기 어렵다. 블루콘은 실물카드인 ‘블루패스’와 기반 플랫폼인 ‘엑소 플랫폼’으로 현존하는 암호화폐 결제시장의 문제점을 해결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14일 IFIC(International Fintech Innovation Conference) 2019 서울 행사에서 사브리나 킴(Sabrina Kim) 블루콘 CEO를 만나 앞으로의 계획을 들어봤다.


킴 CEO는 “블루패스 사용 방식은 신용카드와 똑같다”며 “다른 점은 블루패스를 이용하면 각 소매점이 정산받는 시간을 기존 2~3일에서 24시간으로 단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엑소 플랫폼이라는 자체 정산 시스템을 구동한다.


기존에 암호화폐 직불카드를 제공하던 업체들과 블루패스는 방식이 다르다는 게 킴 CEO의 설명이다. 그는 “기존에 비슷한 사업을 하던 업체들은 단독 시스템을 이용하기 때문에 따로 가맹점을 모집해야 했다”며 “블루패스는 은행과 연동해 카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게 지원한다”고 말했다.


소비자가 암호화폐로 결제를 진행하면, 은행이 이를 확인한 후 소매점에 법정화폐를 정산해주는 방식이다. 신용카드와 마찬가지로 지불 수수료, 환전 수수료, 거래소 수수료 등 각종 수수료가 발생한다. 수수료는 블루콘과 은행 그리고 거래소가 나눠 갖는다.


향후 블루패스 사용자가 많아질 경우 암호화폐를 법정화폐로 실시간 교환해주는 데 자금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 킴 CEO는 “이에 대비해 홍콩에 있는 담보지불 회사를 통해 자금을 조달한다”며 “담보의 가치가 확인되면 자금을 받아 법정화폐를 지급하고, 교환을 통해 암호화폐를 다시 법정화폐로 환전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이날 첫 시연을 선보인 블루패스는 올해 연말까지 베타 테스트를 완료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제휴 관계에 있는 거래소, 암호화폐, 은행과 제휴를 완료해 카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킴 CEO 는 “현재 약 30곳의 파트너사를 확보했다”며 “특히 베트남 은행 한 곳이 파트너십 구축에 매우 적극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고 국내 은행과도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루콘은 자발적으로 프로젝트를 응원하는 서포터즈 형태의 커뮤니티를 갖고 있다. 블루콘 서포터즈 이종혁 단장은 “작년 12월부터 블루콘을 눈여겨 보기 시작해 수시로 개발팀과 소통하고 있다”며 “엑소 플랫폼의 원리, 각종 제휴, 개발 진행 사항 등을 프로젝트 팀으로부터 전달 받고 있다”고 말했다.


킴 CEO는 “서포터즈의 열성적인 활동 내용을 듣고, 앞으로는 국내 홍보 활동도 더욱 적극적으로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커뮤니티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윤주기자 daisyroh@decenter.kr

souece : https://decenter.kr/NewsView/1VPIQ8SNEE





  Subscribe  


Let's Stay in Touch

Leave your email address here
and you will be among the first to k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