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서울경제/디센터]한·중 블록체인 인사이트 공유…'IFIC 2019 서울' 개최

2019-10-16

블루콘의 결제 카드 '블루패스' 시연…내년 상용화 목표
비트콘치·핀웩스 등 중국 기반 프로젝트 방한…한국서 새로운 기회 모색

한·중 블록체인 인사이트 공유…'IFIC 2019 서울' 개최
김경진 국회의원이 14일 IFIC 2019 서울 행사에서 축사하고 있다./사진=노윤주 기자

블록체인·핀테크 생태계 현황을 짚어보는 IFIC(International Fintech Innovation Conference) 2019 서울 행사가 14일 서울 홍제동 그랜드 힐튼에서 막을 올렸다.


블록체인 프로젝트 블루콘이 ‘새로운 경제를 열자(Unlocking the New Economy)’를 주제로 개최한 이번 행사에는 김경진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위원(광주 북구갑), 박수용 한국블록체인학회 회장, 리 준(Li Jun) 온톨로지 파운더 등 연사들이 참석해 산업 전반의 이슈를 공유하고 발전을 도모했다.


김경진 의원은 “대한민국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 국가”라며 “우리나라처럼 네트워크가 빨리, 효율적으로 움직이는 국가는 존재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행사에서 다루는 블록체인도 우리가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축사했다.


박수용 학회장은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이 4차 산업 혁명의 핵심이라고 생각한다”며 “현실 세계의 일이 점점 디지털 세계로 넘어가고 있는데, 이 현상의 기반 기술이 블록체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래에는 아마도 우리가 거래하는 모든 것들이 디지털 세상으로 넘어가 돈도 다르게 쓰일 것”이라며 “모든 게 디지털화될 수는 없지만, 가능성이 있다면 모두 디지털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블루콘이 개발한 결제 카드 ‘블루패스’ 시연도 이뤄졌다. 블루패스의 기반 플랫폼인 ‘엑소 플랫폼’은 법정화폐와 암호화폐의 실시간 정산을 통해 실생활에서 암호화폐를 다각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사브리나 킴 블루콘 대표는 “올해 연말까지 블루패스 베타 테스트를 완료할 예정”이라며 “내년부터 제휴 관계에 있는 거래소, 암호화폐, 은행과 함께 블루패스를 서비스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블루콘은 이날 트릴리온과의 업무 협약(MOU)도 체결했다. 향후 블루패스로 결제한 금액을 법정화폐 뿐 아니라 다양한 암호화폐로 정산받을 수 있도록 하는 생태계 구축의 일환이다.


중국 공안부로부터 12만 TPS를 인정받았다는 메인넷 비트콘치, 블록체인 엑셀러레이터 핀웩스 등 중국 기반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도 행사에 참여해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릴리 무(Lilly Mu) 비트콘치 COO는 “현재 62개 디앱을 엑셀러레이팅 하고 있다”며 “탄탄한 기반 기술, 대량의 킬러 앱, 다수의 사용자 이 세 가지 요소를 충족시키는 메인넷만 살아남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비트콘치는 40명의 개발자를 포함해 중국과 미국에 총 70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평판 증명(PoR) 이라는 새로운 합의 알고리즘을 이용해 빠른 속도의 블록체인을 구축하고 있다.


핀웩스는 전통 금융업에 종사자들이 블록체인 투자에 뛰어든 케이스다. 리코니 유(Riconi You) 핀웩스 회장은 “지난 2012년 은행을 퇴사한 후 핀테크 업계에 뛰어들었지만, 그땐 이미 늦었었다”며 “이참에 신생 업계에 종사해보자는 마음으로 2016년부터 블록체인 기업 투자 및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블록체인 프로젝트에는 국적이 없다”며 “크게 성공하기 위해서는 비트코인, 이더리움처럼 글로벌 성장을 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노윤주기자 daisyroh@decenter.kr

source : https://decenter.kr/NewsView/1VPIPTEXXX/GZ02




  Subscribe  


Let's Stay in Touch

Leave your email address here
and you will be among the first to know